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오피니언>칼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원기회복에 좋은 겨울철 '홍합'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원기회복에 좋은 겨울철 '홍합'

김소형 한의학 박사



한방에서 '담채'라는 약재명을 가진 홍합은 신장과 간에 좋은 음식이다. 나이가 들어 신장이 약해지면 체력이 떨어지고 허리나 무릎이 아프기도 한다. 특히 홍합은 원기회복에 좋은 것으로 피로와 스트레스가 많이 쌓여 지쳐 있는 직장인들은 물론이고 나이가 들어 기력이 떨어질 때도 좋다.

한방에서 신장은 남녀 생식 기능과도 관련이 있다. 그래서 남성 호르몬 부족으로 약해진 남성들의 정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 여성 호르몬에도 영향을 미쳐서 생리를 고르게 하고 자궁 출혈, 대하 증상을 다스리는 데도 도움이 된다.

홍합에는 간 기능 개선에 효과적인 타우린과 베타인 성분도 풍부하다. 평소 간 기능이 약하거나 과음 등으로 간 기능이 많이 떨어진 사람들에게 좋은 음식이다.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의 경우 술 안주 혹은 숙취 해소 음식으로 홍합을 탕으로 끓여 먹거나 찜으로 해 먹으면 술에 덜 취하며 숙취를 빨리 해소할 수 있다. 간에 좋은 홍합은 눈 건강에도 효과적이다. 눈이 자주 피로할 때도 좋고 시력 보호와 안구 건조 예방, 다크서클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홍합에는 항산화 성분을 비롯해서 비타민, 엽산, 철분 등의 영양소가 다양하게 들어 있어서 면역력 강화에도 좋다. 아이들의 성장 발달에도 효과가 있으며 여성들의 빈혈 예방에도 좋다. 또한 홍합은 뼈를 단단하게 만들며 골다공증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그뿐만 아니라 피를 맑게 하고 안색을 개선하며 피부 노화 예방에도 좋다.

홍합은 해산물 중에서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영양이 풍부하다. 국물 요리 등에 사용하면 시원한 맛을 내기에도 좋아 겨울철 식재료로 자주 활용하면 맛도 영양도 얻을 수 있다. 또한 홍합의 살은 붉은 것과 흰 것이 있는데 붉은 것이 더 맛이 좋다. 신선한 홍합을 고를 때는 껍질이 깨지지 않고 윤기가 나며 비린내가 나지 않는 것으로 골라야 한다. 홍합을 껍질째 요리할 때는 껍질을 칫솔 등으로 박박 문질러서 깨끗하게 씻어내고 조리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