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오피니언>칼럼

[신태운 원장의 치아건강] 마모된 치아

[신태운 원장의 치아건강] 마모된 치아

/믿을신치과 원장



치아가 완전히 형성된 뒤 발생할 수 있는 치아 구조 손실의 대표적인 예로 치아우식증(충치), 치아 파절(치아에 금이 가거나 깨짐), 치아 마모(닳아지는 현상) 등이 있다.

그중에서도 중장년층이나 노년층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치아 마모(tooth wear)'는 오랜 시간을 두고 서서히 진행되는 만큼 평소 식습관이나 저작습관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그렇다면 치아 마모의 정확한 원인은 무엇이며, 어떻게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일까.

먼저 치아 마모는 치아끼리의 과도한 교합,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을 즐기는 습관, 잘못된 칫솔질, 이갈이 등 잘못된 식습관 및 생활습관에 의해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산도가 높은 음료를 섭취하거나 거식증과 같이 습관적인 구토에 의해 위산이 넘어와 치아표면에 산이 남아 생기는 산성마모(침식) ▲연마제가 다량 함유된 치약 사용 ▲치아가 손상되거나 빠진 상태로 장기간 방치할 경우 치아가 마모될 확률이 높다.

칫솔질을 할 때도 과도하게 힘을 준 상태에서 빠르게 칫솔질을 하거나 수평으로 문지르면서 치아를 닦게 되면 치아 표면이 닳기 쉽고, 잠을 잘 때 이를 갈거나 이를 악무는 습관도 치아 마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처럼 나쁜 생활습관을 바로 잡지 않고 장기간 방치할 경우 짧아진 치아 탓에 턱의 길이가 짧아 보이는 무턱 현상이 나타날 확률이 높고, 심하면 안면비대칭, 턱관절장애, 신경손상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치료방법은 마모 정도와 증상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앞니만 닳은 경우라면 라미네이트나 올세라믹을, 치료 시기를 놓쳐 잇몸 아래까지 마모가 진행됐다면 잇몸수술을, 치아가 전체적으로 짧아졌다면 보철치료와 임플란트를 병행해야 한다.

한편 이갈이가 원인인 경우에는 턱 주위 근육의 긴장을 줄여줄 수 있도록 마우스피스와 같이 생긴 교정 장치를 입안에 장착해주고 개개인의 구강상태에 따른 맞춤 치료가 시행되어야 한다.

치아 마모를 미리 예방하려면 산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은 물론 산성 효과에 저항할 수 있는 구강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불가피하게 산성 물질과 접촉했을 때에는 최소 1시간 이후에 칫솔질을 시행하는 것이 좋고, 연마제가 적게 함유된 치약을 사용하는 것이 치아건강에 도움이 된다.

또한 칼슘이 많이 함유된 우유나 치즈를 자주 섭취해주면 완충작용에 도움이 되며, 칫솔질만으로 제거되지 않는 치석 및 치태는 치과 스케일링을 통해 제거해주면 된다.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치과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치아의 마모 정도와 치아배열, 증상에 따른 체계적인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치과전문의 신태운 믿을신치과 원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