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황교안, 삭발 이어 무기한 단식투쟁 '승부수' 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에 들어갈 예정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무기한 단식에 나서면서 또다시 정국경색의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황 대표가 단식투쟁을 결심한 이유는 신속처리안건(패스트 트랙)으로 오른 정치·사법제도 개편안의 국회 통과를 막기 위해서라는 게 정치권 분석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퇴진을 요구하며 삭발투쟁에 나선 이후 두 번째 극한투쟁에 돌입했다.

이번 단식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처리를 저지하는 동시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수용 및 소득주도성장 폐기 등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패스트 트랙 선거법은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 세력이 국회를 장악하려는 의도에서 시도하는 것"이라며 "여권 세력의 비리는 덮고, 야권 세력은 먼지 털듯이 털어서 겁박하겠다는 것이 공수처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패스트 트랙 법안이 사실상 철회될 때까지 단식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가 패스트 트랙 처리에 대한 다양한 협상 자리를 마련하면서 논의도 막바지를 달리고 있다. 다만 황 대표가 초강경 대응에 나서면서 패스트 트랙 법안의 여야 합의 처리 가능성은 희박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민주당은 불가피할 경우 한국당을 뺀 다른 야당과의 공조·복원을 통해 패스트 트랙 법안의 일방 처리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황 대표의 이같은 행보는 '민폐 단식'이라며 질타를 쏟았다.

여야 갈등이 또다시 불거지면서 정치권에선 올해 중순에 이어 제2의 패스트 트랙 충돌 사태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