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청와대

文대통령이 직접 밝힌 '과거 정부'와의 외교 차이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국무회의 전 이낙연 총리 등과 대화하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현 정부의 외교정책'과 '과거 정부의 외교정책'이 크게 두 가지 부분에서 차이가 있음을 직접 밝혔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부산에서 열린 제3차 현장 국무회의 때 "우리 정부의 외교정책은 두가지 점에서 과거 정부와 다른 큰 변화를 실천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하나는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기존의 4대국 중심 외교에 머물지 않고 아세안 지역과의 외교와 교역관계를 크게 도약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 일환으로 정부는 출범 이후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에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왔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는 외교·경제·인적·문화적 교류 등 모든 면에서 전에 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며 "사람·상생번영·평화를 핵심 가치로 하는 공동번영의 미래를 여는 기반도 단단해지고 있다"고 했다.

이를 방증하듯 문 대통령은 '대통령 임기 중 아세안 10개국을 전부 방문'한 유일한 대통령이다.

이와 관련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지난 9월5일 라오스 랜드마크 메콩 리버사이드 호텔에 설치된 '대통령 순방 중앙기자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지난 2017년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를 방문했을 때 사람(People)-상생번영(Prosperity)-평화(Peace) 등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자는 신남방정책 비전을 천명했다"고 했다.

주 경제보관관은 "이후 그해 11월 필리핀, 2018년 3월 베트남, 2018년 7월 인도, 싱가포르, 2019년 3월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브루나이 등 3개국을 방문했다. 그리고 태국, 미얀마, 라오스 등 3개국 순방으로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했다"고도 했다.

주 경제보관관은 그러면서 "이로써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이 되는 올해 '대통령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방문하겠다'는 공약을 조기에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