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죽음-까불이-흥식이-몇부작-재방송-촬영지는?

사진= KBS2



'동백꽃 필 무렵'이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10일 방송되는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까불이는 까불이고 나는 나다. 절대로 쫄지 않을 테다’라며 주먹 꾹 쥐고 버텨온 동백(공효진)이지만 본심이야 안 무서울 리 없고, 그런 동백을 보는 용식(강하늘)이 맘도 느긋할 리 없다.

제 입으로 “범죄를 종식시키는 그 어떤 힘이 있다”고 자부하던 용식이. 본격적으로 용의자 색출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한편 동백이 보는 속이 안 좋기는 종렬(김지석)도 마찬가지. 점점 더 동백, 그리고 필구가 눈에 밟힌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이자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다룬 작품으로, 총 16부작으로 기획됐다.

특히, 동백과 용식의 본격 로맨스와 함께 까불이의 정체로 흥식(이규성)이 새롭게 용의자로 떠올랐다. 정말 흥식이가 까불이가 맞다면, 공효진의 죽음 암시 장면과도 연관이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는 포항시 남구 구룡포 근대문화역사거리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