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태풍 영향으로 범람한 진주 축제 행사장, 동물방역 없었다

태풍 피해를 점검하기 위해 남강 둔치 행사장을 찾은 조규일 진주시장



제18호 태풍 '미탁' 영향으로 강물이 남강 둔치까지 범람했는데, 진주시에선 둔치 행사장을 복구하면서 벌레 잡는 살충 방역만 하고 동물 방역은 하지 않은 사실이 9일 확인됐다.

진주시는 지난 3일 축제 행사장 내 범람 지역에 올라온 부유물을 처리하고 각종 축제 시설물을 복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시는 민·관·군 1,000여 명과 시 살수차 3대, 소방차 1대, 방역차 3대를 투입해 강변 수초 등 부유물 및 남강 둔치 흙탕물을 제거하고 축제장을 방역·소독했다.

그런데 시의 방역·소독 활동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동물 방역 활동이 포함되지 않았다.

축제 행사장을 방역한 진주보건소 측은 "남강 둔치엔 벌레 잡는 살충제를, 임시 화장실엔 살균제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시는 아직 남강 상류지역에서 ASF가 발생하지 않아 범람 지역에 바이러스가 퍼질 가능성이 낮아 농장 주변의 방역 활동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시 동물방역 관계자는 "현재 농장 주변 하천은 공동 방제를 마쳤고, 돼지 농가에는 축제 기간 축제장 방문을 삼가해달라고 권했다"라면서 "남강 상류에서 ASF가 발생하지 않아 우선 농장 주변의 방역 활동에 집중했다"라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선 ASF 방제를 위해 소독 절차를 강조했지만, 지자체별 여건에 따라 방제의 방법과 수준을 달리 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농림부 관계자는 "태풍 이후에는 소독제 성분이 비에 쓸려 내려가기 때문에 생석회를 재도포하고 소독도 다시 해야 한다"라면서 "(경기권에선) 강변 등지도 중점 소독하고 있지만, 강변 위험성은 지역에서 개별적으로 판단해 방역 작업을 펼치는 것이 좋다"라고 했다.

수의공중보건학 전문가들은 태풍 때 하수와 오수 등 오염물질이 강물에 섞여 범람하는데, 강물이 빠진 후엔 범람 지역을 소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일부 경남 지역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로 축제와 대형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했다.

김해시에선 지난 5일과 6일 이틀간 수릉원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허왕후 신행길 축제'를 ASF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잠정 연기했다.

합천군의회에선 다음달 4일부터 10일까지 5박7일 일정으로 예정된 호주·뉴질랜드를 방문해 농축산업 국외 연수 계획을 취소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