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일반

과기정통부, '2019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발표

서울대학교 연구팀이 개발한 '생체 모방형 인공신경'과 제일약품이 개발한 '동맥화학색전술에 사용되는 미세구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발한 'UHD(초고화질) 모바일 방송 기술' 등이 올해 국가 연구개발(R&D) 우수 성과로 뽑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7일 '2019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을 선정·발표했으며, 이 중 6대 분야별로 2개씩 12개가 최우수 성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우수성과 100선은 국가 발전을 견인해 온 과학기술의 역할에 대해 국민들의 이해와 관심을 제고하고자 2006년부터 매년 선정해오고 있다. 올해는 정부 지원을 받아 약 6만3000여 과제 중 949건의 후보를 대상으로 산·학·연 전문가들로 구성된 우수성과 선정평가위원회에서 선정했다.

기계·소재 분야에서 최우수 성과로 선정된 '유기 나노 소재 기반 생체 모방형 인공신경 개발'(이태우 서울대 교수)은 신경장애에 의해 생기는 치매 등 난치병 치료에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 생명·해양 분야의 '비수술적 치료법인 동맥화학색전술에 사용되는 미세구체의 개발'(김정민 제일약품 박사) 성과는 간암치료 과정에서 부작용을 줄이고 사용이 편리한 색전술 제품의 국산화의 길을 연 것으로 평가된다.

정보·전자 분야에서는 하나의 방송주파수로 4K UHD 방송과 모바일 방송을 동시에 제공하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UHD모바일 방송 기술'이 선정됐다. 에너지·환경 분야에서는 한국화학연구원팀의 '차세대 수소 저장공급 기술'이, 생명·해양 분야에서는 유한양행의 'YH25448(레이저티닙)의 글로벌제약사 기술 수출' 등이 선정됐다.

특히, 올해 선정된 100선에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연구성과가 다수 포함돼 있어 관련 품목의 기술자립과 국산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소재·부품·장비 자립화와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국가연구개발 예산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R&D투자 확대가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성과로 이어지도록 성과 관리를 보다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