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채권·펀드

펀드 시장에서도 한국은 '시들'…10개 중 3개 해외펀드

국내 설정된 펀드 10개 중 3개가 해외투자펀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들이 국내보다 해외에 투자하는 것을 선호한 영향이다. 해외투자펀드 상품 출시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해외투자펀드는 4612개로 지난해 말보다 592개(14.7%) 늘어났다. 같은 기간 전체 펀드는 1만4370개에서 1만5649개로 1279개(8.9%) 증가했다. 올해 늘어난 펀드의 46.3%는 해외투자펀드인 셈이다.

전체 펀드 수에서 해외투자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말 28.0%에서 지난달 말 29.5%로 상승했다.

해외투자펀드는 자산운용회사가 국내 투자자들에게서 자금을 끌어모아 해외 주식·채권·파생상품·부동산 등에 운용자산의 60% 이상을 투자하는 펀드다.

최근 해외투자펀드는 저금리 시대에 국내 증시마저 지지부진하자 수익률이 높은 곳을 찾아 해외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많아지면서 수요가 가파르게 늘어났다.

지난달 말 기준 해외투자펀드 중 사모펀드는 71.4%인 3294개였고 공모펀드는 28.6%인 1318개였다.

이중 파생형이 1004개로 가장 많고 뒤이어 재간접형(850개), 특별자산형(680개), 부동산형(678개), 혼합자산형(524개), 주식형(513개), 채권형(280개) 등 순이다.

해당 기간 해외투자펀드의 설정 잔액은 166조8455억원으로 전체 펀드 대비 26.3%, 순자산 가치는 172조7018억원으로 27.1%를 차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