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제일반

또 현장 향한 JY, "불확실성 클 수록 흔들림 없이 해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다시 한 번 삼성리서치를 방문해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 사진은 지난달 온양캠퍼스를 방문한 이재용 부회장(맨 앞)과 경영진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

이 부회장은 11일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 있는 삼성리서치를 방문했다.

삼성리서치는 삼성전자 세트부문 통합 연구 조직이다. 세계 14개 거점 1만여명 연구개발 인력이 미래 신기술과 융복합 하드웨어 등 4차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선행 연구하고 있다.

이날 자리에는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김현석 사장과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등도 동석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리서치에서 진행 중인 주요 연구과제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통신기술 ▲인공지능(AI) ▲차세대 디스플레이 ▲로봇 ▲AR(증강현실) 등 선행 기술과 세트 전략 등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미래 선행기술 글로벌 R&D 허브인 삼성리서치를 찾아 강도 높은 혁신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AI와 5G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해 25조 투자 및 육성 계획을 공개했었다. 캐나다를 비롯한 5개국에 AI 연구센터 설립 작업과 함께, 위구연 교수와 다이엘 리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을 직접 영입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없이 합시다. 오늘의 삼성은 과거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미래였습니다"며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합니다.철저하게 준비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꼭 해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