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진주시, 일제 잔재에 발목잡힌 365m 바로잡아

2019년도 세계측지계 변환 공통점 관측 안내문



진주시는 2019년도 세계측지계 변환을 위해 관내 공통점(지적기준점) 543점에 대한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측량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측지계 변환은 현행 일본 동경원점 기준의 지적공부를 국제표준의 세계측지계로 변환해 디지털 지적을 구축함으로써 지적측량의 정확성 확보 및 공간정보 좌표 체계의 일원화를 통한 한국형 스마트 지적을 완성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지적공부는 1910년 일제강점기에 일본의 지형에 적합하게 설정된 지역측지계로 우리의 지형에 적합하지 않고 국제표준의 세계측지계 모델과 365m의 편차가 있어 그동안 타 지형정보와 연계·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시는 지난 2013년부터 세계측지계 변환을 추진해왔으며 지난해까지 변환 대상 30만 5,698필지 중 80%인 24만 3,689필지를 완료했고, 오는 2020년까지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세계측지계 변환이 완료되면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정확하고 신속한 토지정보 서비스 제공은 물론 공간정보 산업 활성화 및 소유 권리관계 확인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