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기동향

경남 배 출하시기, 때아닌 가을 장마로 생산자·소비자 '눈치 싸움'

진주농산물도매시장 진주원예농협 공판장 모습



때아닌 가을 장마에 이어 13호 태풍 '링링'까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한다는 예보가 나온 가운데 배 출하시기를 놓고 경남 지역 생산자와 소비자 간의 눈치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진주농산물도매시장 원예농협 공판장에 나온 신고배 7.5kg 특 등급 경락가가 2만 5천 원에서 3만 원 선으로 낙찰되고 있다.

추석을 열흘 앞둔 시점이기에 배 경락가는 현 수준보다 높게 형성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올해는 날씨 탓에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진주원예농협 관계자는 3일 "중도매인 측에서도 물량이 나가야 (농가로부터) 추가로 살 수 있는데, 비가 오니까 소비자들이 구매를 늦추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경남 지역 농가에서도 수확 시기를 놓고 고민이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태풍을 대비해 미리 수확하면 물량이 시장에 쏟아져 시세가 떨어질 수 있다.

태풍 이후 물량을 내면 낙과배라는 의심을 살 수 있다. 떨어진 상품은 그만큼 가치가 떨어져 시세가 더 하락할 가능성이 짙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생산자와 소비자 간의 눈치 싸움이 이어지며 당분간 시세가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 피해의 규모에 따라서는 추석 대목이라도 하락세로 반전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