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산업일반

주택가구조합, 가구 폐기물 신재생 에너지화 MOU 체결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 박대원 전무이사(왼쪽)와 박상원 천일에너지 대표는 2일 서울 금천구 한국주택가국협동조합에서 '가구 폐기물 신·재생 에너지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은 2일 천일에너지와 가구업계의 원활한 폐기물 처리를 통한 신재생 에너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주택가구조합과 천일에너지는 이번 협약에 따라 가구업계에서 발생하는 가구 부산물 등 사업장폐기물을 에너지 공급 원료로 재활용해 화석연료의 대체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가구업계는 가구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처리비용을 줄이고, 천일에너지는 가구부산물을 에너지 공급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천일에너지는 경기도 포천 양문염색일반산업단지에 위치한 폐기물 처리 및 신재생에너지 기업으로 경기도 포천에서 매일 270톤 규모로 폐목재를 소각하고 있다. 천일에너지는 수도권에 대규모 폐기물 처리 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폐기물 배출처와 폐기물 최종처리시설의 직거래로 폐기물 수거·집하와 처리 이후 소각 및 발전산업으로의 재활용까지 원스톱 진행으로 폐기물 처리 비용을 절감한다. 소각된 열은 산업단지 내 염색업체에 저렴하게 공급하고 있다.

이기덕 주택가구조합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가구업계의 폐기물 처리비용 절감은 물론, 환경시설에서 발생하는 폐자원이 에너지로 재활용될 수 있게 전체 가구업계로 퍼지도록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