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인공유방 부작용 2년새 5.2배↑… "대책 수립 필요"

/남인순 의원실



[b]남인순 의원 "인체이식 의료기기, 안전 대책 마련 필요"[/b]

인공 유방 보형물 부작용 사례가 2년 사이 5.2배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접수한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는 5140건이다.

부작용 사례 접수는 2016년 661건에서 2017년 1017건으로 늘어났고, 지난해에는 3462건에 달했다.

특히 현재 회수 중인 엘러간 인공유방의 경우 최근 3년 간 부작용 사례 보고가 1389건이나 됐다. 회수 대상이 아닌 인공유방의 경우의 부작용 사례는 총 3751건이다.

피해 사례로는 지난해 인공유방 부작용 접수 3462건 중 파열이 166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구형구축이 785건으로 뒤따랐다.

현재 엘러간은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이 희귀질환인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과 관련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회수 중에 있다. 발병 사례도 최근 국내에서 처음 보고된 바 있다.

남 의원은 "인공유방 등 인체 이식 의료기기의 허가·유통·사용·관리 등 안전 전반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인과관계를 밝혀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피해보상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현재 엘러간과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등 보상 대책을 수립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연구를 통해 안전관리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