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이인영 "예산 확대" 재차 강조… 야권 압박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일경제전 예산·입법지원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일본 경제보복 대응을 위한 내년도 예산 확충을 연이어 강조하면서 야권의 동조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일 경제전 예산·입법지원단' 1차 회의에서 "2020년 본예산에 충분한 예산편성이 이뤄지도록 2조원 이상의 증액을 정부에 요청했다"며 "민주당은 이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또 "한일 경제전에 맞서 정부의 산업 역량 강화 정책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입법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핵심 소재 국산화와 혁신형 기술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시 제도인 '소재·부품 지원 특별법'은 장비 분야까지 확대하고 상시법으로 전면 개정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기업의 산업 경쟁력을 확실히 높이겠다는 의도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선 늦기 전에 예산을 철저히 준비하고 제도를 빈틈없이 전개해야 한다"며 "한일 경제전 최전선에 선 기업을 위해 예산과 입법 실탄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최대 한도로 마련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을 향해선 "한일 경제전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국민과 함께 하는 지금의 노력이 기술 강국의 미래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여야가 (협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당 전해철 의원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로 선임한 것에 대해선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롯해 대내외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 2020년 정부 예산안 심의는 어느 때보다 절실하고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원활한 소통을 통해 최적의 예산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충분히 역할 해낼 적임자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