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강지호 하사, 화재현장에 뛰어들어 인명구조

강지호 하사(오른쪽)가 14일 전남 담양경찰서에서 인명을 구조한 것에 대한 유공으로 표창장을 수여 받았다. 강 하사가 전남 담양경찰서 정용선 서장과 함께 표창장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공군



불이 난 집에 뛰어들어 소중한 생명을 구한 공군 부사관의 미담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담의 주인공은 강지호 하사(25)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기정비대대에서 복무중인 강 하사는 14일 인명구조에 대한 유공으로 전남 담양경찰서장으로부터 표창을 수여받았다.

그는 지난 11일 주말을 이용해 아버지의 일을 도와드리기 위해 외출을 나섰다가 전남 담양군 대전면의 한 주택이 화염에 싸인 것을 목격하고, 주저 없이 화재 현장으로 뛰어들었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기가 자욱했던 현장에서 구조를 요청하는 아이들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렸다. 강 하사는 주택의 잠긴 대문을 아버지와 함께 부수고 들어갔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한 분은 이미 연기를 흡입해 고통을 호소했고, 아이 두명은 어찌할 바를 몰라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

강 하사 부자는 아이 두 명을 먼저 구조한 후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부축해 나왔다. 이후, 강 하사는 119에 화재를 신고했다. 두 사람은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에 어르신과 아이들을 보살폈고, 소방차가 사고현장에 원활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길을 안내했다.

뿐만 아니라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한 후에는 어르신과 아이들을 인계하고 소방대의 화재 진압을 도왔다.

강 하사는 "화재를 겪은 어르신과 아이들이 무사해 정말 다행"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본분인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