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유통>유통일반

뜨거운 애국 열기 ··· 역사 도서 판매 24% 증가

뜨거운 애국 열기 ··· 역사 도서 판매 24% 증가

인터파크, 광복절 기념 역사 특별 기획전 마련 ··· MD 추천 도서 소개

제 74주년 8.15 광복절을 앞두고 어느 때보다 애국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 가운데 과거 역사를 다시 돌아보는 책들이 서점가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최근 한달(2019/7/9~8/8) 간 역사 분야 도서 판매량이 직전 한달(6/8~7/8) 보다 24% 증가했다.

공현숙 역사문화 MD는 "최근에는 '일본의 우경화, 반지성주의'에 대한 우려를 담은 책들의 출간이 활발하고, 판매도 늘고 있다. 또 '사쿠라진다', '일본회의의 정체'와 같이 행동하는 일본 정치학자나 기자가 저자인 책들도 눈에 띈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8.15 광복절을 맞아 독자들이 항일 투쟁의 역사를 되새기고 일본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역사 도서 특별 기획전을 마련했다.

이번 '제 74주년 광복절 잊지 말아야 할 영웅들을 위하여' 기획전은 오는 9월 15일까지 열리며, 의미 있는 도서를 모은 기획전 콘셉트에 맞춰 특별함도 더했다. 기획전 도서 2만 원 이상 구매 시 태극기 여권케이스 또는 책'35년' 금장 책갈피를 포인트 차감방식으로 증정한다.

이와 함께 인터파크는 항일 역사와 인물을 다룬 도서부터 일본을 분석한 도서, 민족의 자긍심을 일깨우는 소설,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역사서 등 다양한 추천도서를 선정, 소개한다.

이번 74주년 광복절 기념 역사 특별 기획전 추천도서 및 사은품에 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인터파크 홈페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