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뽕따러가세' 송가인, 잠실구장 뒤흔든 '송블리'

사진= TV조선 '뽕 따러 가세' 방송화면 캡처



가수 송가인이 러블리한 매력으로 잠실구장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8일 방송된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는 잠실 야구장에서 애국가를 불러달라는 사연을 접수받은 '뽕남매' 송가인과 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은 프로 야구단 경영지원팀 직원의 신청으로 애국가를 부르기 위해 잠실 야구단으로 향했다. 송가인과 만난 사연 신청자는 팀의 차장님이 송블리의 왕팬이라고 소개하며 "송가인 사랑을 널리 전파하고 계신다. 콘서트도 두 번이나 다녀왔다"고 밝혔다.

사연자가 말한 왕팬 차장님은 송가인의 등장에 연신 안절부절 못하며 눈도 마주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왕팬은 "너무 미인이시다. 좋아서 그렇다"고 부끄러워했다.

이어 왕팬은 "애국가는 웬만한 가수도 하기가 힘든데, 요즘 너무 핫하시고 대세시지 않나. 충분한 자격이 되신다. 워낙 노래도 잘하시지만 목소리에 한이 서려 있다. 팬들과 다 같이 들을 수 있으니까 좋은 추억이 될까 싶었다"고 애국가 신청 이유를 밝혔고, 송가인도 "저에게도 참 감사한 일인 것 같다"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생애 첫 애국가 제창에 나선 송가인은 긴장감에 연신 목을 풀며 연습에 몰두했다. 이윽고 송가인은 엄숙한 분위기 속 애국가를 완창,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감동을 안겼다. 무대를 끝내고 돌아온 송가인을 향해 붐은 "위엄 있고 멋지게 너무 잘했다"고 다독였다.

이후 두 사람은 야구장의 꽃인 치킨과 소떡소떡을 함께 먹으며 야무진 먹방을 펼치기도 했다. 이날이 야구장 첫 나들이인 송가인은 "여기 올 맛이 나겠다"고 웃음을 보였다. 송가인과 붐은 특별공연 요청에 다시 한번 무대에 올라 '아리랑 목동'과 싸이의 '챔피언'을 부르며 잠실 야구장을 접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