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게임

엔씨소프트, 신작 부재에 2분기 '주춤'…'리니지'로 반등 노린다

엔씨소프트 2019년 2분기 실적 도표. /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신작 부재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다만, '리니지'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은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며 모바일 게임 매출 증가에 효자 노릇을 했다.

엔씨소프트는 올 2·4분기 매출 4108억원, 영업이익 12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19% 감소했다고 2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1169억원으로 같은 기간 17% 줄었다.

이 같은 실적 악화는 신작 부재의 영향인 것으로 풀이된다. 엔씨소프트는 2017년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M' 출시 이후 신작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제품별 매출은 모바일게임 2238억원, 리니지 501억원, 리니지2 212억원, 아이온 124억원, 블레이드&소울 211억원, 길드워2 159억원이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3106억원, 북미·유럽 252억원, 일본 146억원, 대만 88억원이다. 로열티는 516억원이다.

다만, 모바일게임 매출은 리니지M의 신규 에피소드 업데이트와 출시 2주년 업데이트 효과가 반영되며 전분기 대비 13%, 전년 동기 대비 7% 상승했다. 리니지는 리마스터 업데이트 이후 이용자 지표가 2배 이상 늘었다. 특히 리니지2는 전년 동기 대비 59%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 '리니지2M'을 올 하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