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악마가' OST 부른 정원영, 알고 보니 나문희 조카

사진= CJ ENM



뮤지컬 배우 정원영이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OST 첫 주자로 나선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이하 '악마가') 측은 31일(수) 정오 드라마 첫 OST인 정원영의 'Trap of Love'를 발매한다고 밝혔다.

‘Trap of Love’은 극중 온갖 장르를 넘나드는 히트곡 제조기이자 당대 최고의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이 만든 곡으로 설정된 곡이다.

또 아이돌 그룹 소울리버의 멤버였다가 현재 솔로 가수로 활동 중인 극중 시호(정원영 분)가 발표해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하게 되는 곡이기도 하다.

헤어나올 수 없는 위험한 사랑을 강렬한 트랩 사운드로 풀어낸 곡으로, 정원영의 시원한 가창력이 돋보인다.

특히 정원영은 배우 나문희의 조카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 2007년 '대장금'으로 데뷔한 후 '스토리 오브 마이라이프', '신과함께-저승편', '미인' 등 다수의 유명 뮤지컬에 출연하며 뮤지컬계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