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백승주 의원 "북중러 군사도발… '안보 청문회' 시급"

지난 3일 오후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위원장이 의사진행 발언을 들어주지 않자 자유한국당 백승주 간사 등이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중국·러시아의 잇따른 군사 도발에 보수권에선 '안보 청문회'가 시급하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자유한국당 제2정책조정위원장을 맡은 백승주 의원은 25일 "문재인 정부에서 대한민국 동해 바다가 북한과 중구그 러시아의 군사훈련장이 됐다"며 청문회를 촉구했다.

북한은 이날 새벽 원산에서 동해상으로 2발의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미사일은 430km를 비행한 후 떨어졌다.

앞서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23일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계획한 경로로 비행해 한국 방공식별구역을 수차례 진입·이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공까지 침범하는 전대미문의 무력도발이란 평가다.

일본의 경우 경제보복 조치와 함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한국이 자국 영토를 침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백 의원은 "정부가 미국과 불신이 깊어지고, 죽창 결의로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는 가운데 북중러는 주도면밀하게 3국 협력을 강화시키고 있다"면서도 "중차대한 시점에 정부는 북한 눈치보며 8월 한미연합훈련 명칭 변경에 골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군의 명예가 무참히 훼손되고, 국민적 불신이 고조되고 있다는 게 백 의원 설명이다.

백 의원은 또 "한국이 북중러와 일본으로부터의 동시다발적 위협에 속수무책으로 유린 당하고 업신 여겨지고 있다"며 "구한말 국권에 대한 열강의 침탈이 재현되는 두려움이 엄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 의원은 "국회가 안보 붕괴를 더이상 방관만 할 것이 아니라 청문회 개최로 정책 수정과 대안 모색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