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박환희 분노 "강아지 키울 시간에 애나 잘 키워라?"

사진= 박환희 인스타그램



배우 박환희가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에 분노했다.

박환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꾸 '허쉬'(반려견) 계정에, 제 계정에, 유투브 계정으로 쪽지 및 댓글로 '강아지 키울 시간에 니 애나 잘 키워라'고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박환희는 "혼자 사는 엄마가 내내 마음에 걸렸는지 아들이 '강아지라도 한마리 키우지 그래?'라고 만날 때마다 항상 이야기했다. 엄마가 혼자 지내는게 너무 너무 싫다면서 여섯 살 때부터 줄곧 그렇게 말해왔다"고 했다.

이어 "고심 끝에 만나게 된 우리 허쉬인데, 저의 잘못을 아무 죄도 없는 생명체인 반려견에게 주지 말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환희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악플들을 캡처해 올리며 반박해 나갔다. 박환희는 "(아들을) 짐이라고 생각한 적 없고, 내팽겨친 적 없다. 양육은 포기한 것이 아니라, 약점 잡힌 것에 아는 것 없어서 포기를 당한 거다. 무지했던 내 탓"이라고 말하기도.

한편 박환희는 2011년 래퍼 빌스택스와 2년 열애 끝에 결혼해 아들을 낳았지만, 1년 3개월 만에 이혼 현재 법적 공방을 주고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