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재계

대한상의, 공유주방 규제 완화한 식약청에 감사 전해

박용만(왼쪽에서 두번째) 대한상의 회장이 15일 오후 규제 샌드박스 승인과 관련해 서울 양천구 서울식품의약품안전청에 방문해 이의경 식약처장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이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 규제 완화 감사를 전했다.

대한상의는 박 회장이 15일 목동 식약청을 찾았다고 밝혔다. 심플프로젝트컴퍼니 김기웅 대표와 그래잇 양승만 대표 등 청년 외식스타트업 경영자들과 함께했다.

박 회장은 지난 11일 ICT 규제샌드박스 심의위원회에서 주방 공유 관련 규제 완화에 감사를 표했다. 종전까지는 1개 음식사업자에 별도 독립된 주방을 요구해 공유주방 사업에 어려움이 컸다.

박 회장은 식약처 이의경 처장과 한상배 식품안전정책국장, 김현정 식품안전정책과장 등에 "공유주방이 골목식당, 치킨집으로 일컬어지는 초영세 스타트업에 큰 인기인데 샌드박스를 활용해 속도감 있게 해결해 주셨다"며 "하루마다 430여개 음식점이 생기고, 370여개는 폐업 하는게 외식업계의 현실"이라며 "4평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공유주방이 '골목식당 실험실' 역할을 톡톡히 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15일 오후 규제 샌드박스 승인과 관련해 서울 양천구 서울식품의약품안전청에 방문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아울러 박 회장은 스타트업이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식약처가 미래 사업을 여는 '앤젤'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규제 해소에 힘써줄 것을 건의했다.

샌드박스 허가를 받은 위쿡 김기웅 대표는 "공유주방을 거쳐 창업한 경우 5년 생존율이 90%인 반면 거치지 않은 경우는 10%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식품, 외식업자들을 위한 '인큐베이터'가 돼 식품, 외식업계의 유니콘을 탄생시키는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