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금융일반

[지역경제②] 기업자금사정, 개선 안 됐다…수도권·호남권 등 보합

기업자금사정. /한국은행



2분기 기업자금사정은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지난 1분기 기업자금사정은 제조업은 보합세를 보였으나 비제조업은 건설업·운수업을 중심으로 소폭 악화한 바 있다. 동남·대경·제주권을 제외하고는 모두 보합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간한 '지역경제보고서(2019년 6월호)'에 따르면 권역별로는 동남권·대경권·제주권이 소폭 개선됐으나 수도권·충청권·호남권·강원권은 보합 수준을 보였다. 업종별로 보면 조선, 자동차, 숙박·음식점업이 소폭 회복됐으나 반도체, 석유화학·정제업, 도소매업은 다소 악화됐다.

수도권의 2분기 기업자금사정은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제조업은 신규 스마트폰의 판매 호조에 따라 휴대폰업체 등이 개선됐으나 반도체업체 등이 부진하면서 전체적으로 소폭 악화됐다. 서비스업은 도소매업 등이 나빠졌으나 숙박·음식점업 등이 개선되면서 소폭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다.

충청권 기업자금사정도 1분기와 같았다. 제조업은 반도체 업황 부진 등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를 중심으로, 비제조업은 준내구재 소비 감소 등으로 도소매업을 중심으로 자금사정이 다소 악화됐다. 다만 금속제품·석유화학 제조업, 운수업 등에서는 자금사정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합을 보인 호남권의 경우 제조업은 조선, 자동차부품 업체가 개선됐으나 철강, 석유화학, 금속제품 업체는 다소 악화됐다. 비제조업은 건설업체, 운수업체가 개선됐지만 음식점업은 나빠졌다.

강원권도 기업자금사정은 1분기와 비슷했다. 제조업은 의료기기, 시멘트 제조업체 등의 실적 증가에 힘입어 소폭 개선됐다. 반면 건설업체는 건설경기 부진 영향으로 악화됐고 도소매, 음식·숙박·관광 업체는 보합 수준으로 파악됐다.

기업자금사정이 개선된 곳은 동남·대경·제주권뿐이었다.

2분기 동남권 기업의 자금사정은 1분기에 비해 소폭 개선됐다. 제조업에서는 조선, 자동차가 실적 회복 지속 기대, 정부의 금융관련 지원 강화 등으로 자금사정이 좋아졌으나 석유화학·정제는 다소 나빠졌다. 서비스업은 숙박·음식점업 등에서 중소업체에 대한 금융기관들의 대출태도 강화, 최저임금 상승 등에 따른 수익성 저하로 자금사정이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대경권의 기업자금사정 역시 개선됐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은 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비제조업이 건설업, 운수업, 사업서비스업 등을 중심으로 개선됐다.

제주권의 제조업은 비금속광물 제조업체가 소폭 악화됐지만 음식료품 제조업체는 상황이 좋아졌다. 비제조업은 운수업체가 과잉공급에 따른 가격경쟁으로 소폭 악화됐으나 도소매업체는 매출 호조로 개선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