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김민자, 가족·친구가 결혼 반대한 이유는… 최불암 "남편감 0점"

사진= 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결혼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등장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민자는 최불암과의 첫 만남에 대해 "연극 하는 것을 우연히 봤다"며 "국립극장에 연극을 보러 들어갔는데 무대에 빛나는 남자가 있더라. 연기를 참 잘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최불암은"TV를 보다가 우연히 김민자를 알게 됐다"면서 "마르고 눈이 크고 키가 제일 컸다. 연극을 포기하고 방송을 시작한 게 이 사람 때문"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수소문 끝에 (김민자를) 매점에서 기다렸다. 신문에 구멍을 뚫고 보다가 몰래 가서 계산했다. 주변에 내가 김민자를 좋아한다고 소문을 열심히 냈다. 그 결과 주위 사람들이 아내한테 덤비다가 다 물러가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두 사람이 결혼하기까지는 쉽지 않았다고. 김민자는 "친구도 가족도 (결혼을) 반대했다"면서 "나도 갈등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최불암도 자신이 남편감으로는 0점이었다며 "당시 나는 외아들에 홀어머니를 뒀고, 수입까지 불안정하다는 이유로 집안의 반대에 부딪혔다"고 말했다.

이에 김민자는 "저렇게 반대할 정도로 위험한 일인가 싶어 불안함이 있었다. 그런데 내가 놔버리면 이 사람이 상당히 나쁘게 될 것 같았다"며 "결국엔 내가 결정을 했다. 모성애도 있었고, 굉장히 죄의식이 들었다"면서 최불암을 향해 "이 얘기는 처음 듣지?"라고 물었다.

한편 최불암과 김민자는 1970년 결혼해 50년째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