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병무청, 내년도 산업지원 인력 1만6500명 배정



병무청은 27일 병역지정업체에서 군 복무를 대신하는 산업지원 인력 규모를 내년도 올해와 동일한 1만6500명으로 배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병무청은 2019년 병역지정업체 선정 및 2020년 산업지원 인력 배정기준을 관보(병무청고시 2019-2호)에 고시했다.

산업지원 인력은 병무청장이 선정한 병역지정업체에서 제조·생산, 연구개발, 승선 분야 등에 근무하는 산업기능요원, 전문연구요원, 승선근무예비역 등이다.

인력 지원 규모는 현역병 충원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배정됐고, 현역 대상 7500명, 보충역 대상 9000명으로 구성됐다는 게 병무청의 설명이다.

주요 고시 내용에 따르면 산업기능요원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자를 우선 배정해, 중소·중견기업의 인력난 완화를 위해 보충역은 업체가 채용하게 된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지원대상이 병역지정업체에 취업해 있는 경우는, 해당 업체에서 계속 근무하며 병역을 해결할 수 있도록 산업기능요원 배정인원을 별도로 지원한다.

한편, 병역지정업체 선정관련 규제도 일부 개선됐다. 그동안 동일법인내 하나의 공장(사업장)만 병역지정업체로 선정됐지만, 올해부터는 동일법인내 다수의 공장에 대한 선정신청도 가능해졌다.

병역지정업체 선정 및 인원배정을 희망하는 업체는 6월 30일까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 기관에 신청을 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