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건설/부동산>업계

현대엔지니어링,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 도입

복지, 출장, 동호회, 보안 등 90개 총무분야 관련 질의답변 가능

현대엔지니어링은 복지, 출장, 동호회, 보안 등 90개 총무분야 관련 질의답변이 가능한 인공지능 챗봇 서비슬 도입했다.



"무엇이든지 물어보세요."

현대엔지니어링이 효과적인 임직원 상담을 위해 인공지능(AI) 챗봇(Chatbot) 서비스를 도입했다. 공식 명칭은 임직원 공모를 통해 '헤리(Heri)'로 결정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영문 CI '(H)yundai (E)nginee(ri)ng'의 각 알파벳을 조합해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을 위한 인공지능 비서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16일 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헤리'는 복지, 출장, 동호회, 보안 등 회사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90개의 총무분야와 관련된 임직원의 궁금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해소하고자 개발돼 이달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정식 오픈 후 현재 약 1만여건의 문의가 '헤리'에 접수되는 등 챗봇 서비스에 대한 임직원의 활용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기존에는 임직원이 궁금한 사항이 있을 때 직접 사내 메신저나 전화를 사용해 연락을 취하고 답변을 얻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는 담당자가 부재중인 경우 답변을 얻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리고, 담당자들은 같은 질문을 여러 번 반복해서 받아 피로감이 증가되고 일상 업무 시간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헤리'의 도입은 이러한 애로사항을 '24시간 365일' 응대 가능한 인공지능(AI) 시스템을 통해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건설업의 특성상 본사 이외에 국내, 해외에 수 많은 건설현장이 존재하는데 현장 직원들도 언제든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서 지리적, 시간적 한계를 넘어 '헤리'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설계, 구매 등 사업수행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이며, 더 나아가 분양, 채용 등의 대외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적극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건설사에게 첨단 IT기술의 도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인공지능 챗봇의 도입을 시작으로 임직원 편의뿐만 아니라 사업영역에도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IT기술을 적극 개발·도입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