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골목식당’ 백종원, 7000원 해물탕면 혹평 “제일 안 될 확률 높아”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7000원 해물탕면에 혹평을 가했다.

15일 SBS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은 7000원 해물 라면에 주력하는 라면집을 방문했다.

해물탕 면을 본 백종원은 “사장님이 시각 디자인 전공을 할 것처럼 비주얼은 괜찮다"라고 평했다. 라면 맛을 본 백종원은 “카메라를 꺼내서 찍고 싶은 라면이었는데 죄송한 말로 해물들이 아깝다. 재료가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라면 수프의 강렬함도 없다. 라면 수프를 안 쓸 정도면 자신만의 소스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다. 또 와서 먹을 생각은 없다."라고 혹평했다.

이어 “해물을 넣고 끓였는데 왜 해물 맛이 안 나는지 궁금하다. 이렇게 끓이는 것도 기술”이라고 덧붙였다.

김성주는 "라면집 사장님은 시각 디자인 전공이다. 광고 회사에서 일했었고, 요식업 사업은 처음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말을 들은 백종원은 "라면집이 제일 잘 될 거 같다고 했는데 그 말 취소다. 라면집이 제일 안 될 확률이 높다"라고 말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