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방송통신

KT, UN 손잡고 ICT 기반 세계빈곤문제 해결 나서

유엔식량농업기구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 사무총장(왼쪽부터)과 KT 황창규 회장이 서울시 종로구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ICT를 통한 세계 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진행하고 있다. / KT



KT는 유엔식량농업기구와 14일 서울시 종로구에 소재한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ICT 기반 세계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KT 황창규 회장, 유엔식량농업기구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UN FAO)는 1943년 10월 제 2차 세계대전 중 전후 설립이 추진됐다. 유엔의 전문기구로서 식량농업 분야에서 국제협력 및 전문 지식 보급을 통해 기아종식 및 영양 수준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양 기관은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을 통한 글로벌 식량 문제 공동 해결에 나선다. 아울러 KT의 정보통신기술(ICT)과 데이터 혁신 기술을 활용한 농업 기술 혁신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또 글로벌 청년 대상 디지털 농업 기술 교육 및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 공동 추진 등 세 분야에 걸쳐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KT와 유엔식량농업기구의 업무협약은 방글라데시 기가아일랜드 개소 등 KT의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에 관심을 보인 유엔식량농업기구에서 2018년 8월 KT 본사를 방문하면서 시작됐다. 그 후 1여년에 걸친 양 기관간의 적극적 논의를 통해 본 업무협약이 성사될 수 있었다.

황창규 KT 회장은 "유엔식량농업기구 한국 사무소 개소에 맞춰 의미 있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KT는 인류공영을 위한 UN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에 이바지하고 세계적인 지속가능 경영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