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교육

'취가'·'삼일절'… 신조어로 본 2019년 취업시장

'취가'·'삼일절'… 신조어로 본 2019년 취업시장

신조어로 본 2019 취업시장 /사람인



1분기 경제성장률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침체를 이어가는 가운데 취업 시장의 체감온도 역시 냉랭하다. 취업대란을 겪는 청년들의 모습을 담은 신조어들도 새롭게 등장해 공감을 얻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들 사이에 회자되는 신조어를 통해 최근 취업시장 동향을 살펴본다.

◆취직 대신 '취가'

한동안 취업 대신 결혼을 선택한 여성을 지칭해 '취집'이라는 신조어가 나왔는데, 최근에는 취업 대신 장가를 간다는 의미의 '취가'라는 말도 나돌고 있다. 젊은 남성 층을 중심으로 힘든 취업 대신 살림을 배워 능력 있는 배우자를 만나고 싶다는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 외모도 스펙이다, '페이스펙'

페이스(Face)+스펙(spec)의 합성어로 외모도 스펙이라는 의미다. 학점, 자격증 등 다양한 스펙을 쌓아도 외모가 좋지 않으면 탈락하거나 반대로 스펙은 다소 낮더라도 외모가 뛰어나면 합격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현실을 반영한 신조어다. 이로 인해 구직자들 사이에서는 지원서 사진을 포토샵으로 수정하는 것은 필수가 되었고, 취업성형도 성행하고 있다.

◆ 경력단절 이후 재취업 도전, '엠커브 현상'

여성이 20대 초반에 노동시장에서 활발히 활동하다가 20대 후반에서 30대 중후반 사이에 임신·출산·육아 등으로 노동시장에서 이탈한 이후 다시 재취업을 하는 현상을 '엠커브(M-Curve)'라고 한다. 취업률의 변화 추이가 영문 M자를 닮아서 이렇게 부르는데 이러한 경력단절 현상이 고착되는 사회구조의 현실을 반영한다.

◆ 취업에도 적정 연령대가 있다… '삼일절'

극심한 취업난으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취업준비기간도 길어지고 있다. 덩달아 구직자는 물론 신입사원의 평균 연령대가 높아지는 추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업이 선호하는 적정 연령이 있다. '삼일절'은 이런 세태를 반영한 신조어로 31세까지 취업을 못하면 절대 취업을 못한다는 의미로 씁쓸한 현실을 반영한다.

◆ 인사담당자를 곤란하게 하는 '고스팅'

극심한 취업난으로 합격만을 바라는 구직자가 있는 반면, 취업에 성공하고도 출근하지 않는 신입사원으로 골머리를 앓는 기업도 있다. 이로 인해 생겨난 신조어가 바로 고스팅(ghosting)이다. 신입 직원이 입사 당일에 출근을 하지 않거나, 기존 직원이 어느 날 갑자기 출근을 하지 않은 채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을 말한다. '유령(Ghost)'이라는 단어에 'ing'를 붙여 만든 신조어. '고스팅'은 마치 '유령처럼 사라져 버린다'는 뜻으로 한국말로는 '잠수탄다'와 비슷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