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제정책

관세청 "5월 1~10일 수출 6.4% 감소… 반도체 31%↓"

5월 초순 수출이 조업일수가 늘었음에도 반도체 등의 부진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감소세로 출발했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30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6.4% 줄었다.

조업일수는 6.5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5일 늘었다.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0억1000만 달러로 13.6% 감소했다.

품목별로 반도체(-31.8%), 자동차 부품(-11.2%), 액정디바이스(-48.3%) 등이 작년 동기 대비 수출이 줄어든 반면 석유제품(10.5%), 승용차(19.2%), 무선통신기기(17.5%) 등은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6.2%), 미국(-2.8%), 중동(-30.3%) 등은 감소했고 유럽연합(EU, 0.4%), 베트남(29.9%), 일본(13.1%) 등은 수출이 늘어났다.

월간 수출액은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이달 1~10일 수입은 152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원유(16.8%), 반도체(25.4%), 가스(13.4%) 등은 증가했고 기계류(-7.4%), 승용차(-5.8%), 반도체 제조용 장비(-47.1%)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7.9%), 중동(27.1%), 미국(28.9%), 베트남(14.9%) 등은 늘었고 EU(-12.2%), 일본(-29.2%), 대만(-6.0%) 등은 줄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