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게임

네오위즈, 1분기 영업익 76억원…전년比 123%

네오위즈 CI.



네오위즈가 자체 개발 게임 매출 비중을 높이며 수익성을 개선했다.

네오위즈는 9일 올 1·4분기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기준 매출 615억원, 영업이익 76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 123%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84억원으로 같은 기간 2% 늘었다.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 성장한 285억원을 기록했다. '브라운더스트'가 아시아에 안착한 이후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순조롭게 진출하며 매출을 견인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일본 자회사 게임온은 주요 타이틀들의 견조한 성과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유지되었으나 전 분기 대비로는 PC온라인 게임의 비수기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다.

국내 매출은 3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네오위즈는 모바일 캐주얼 RPG(롤플레잉게임)도 선보였다. 3월에는 삼국지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2D 횡스크롤 RPG '삼국대난투'를 출시했다. 판타지 세계관과 역사, 신화, 소설 속 캐릭터가 등장하는 수집형 RPG '기억의 저편: 오블리비언'도 이달 정식 출시 한다.

네오위즈는 1·4분기 내부 개발 매출 비중이 77%에 달했다. 이를 통해 이익 증가와 수익성 개선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는 설명이다. 네오위즈는 자체 IP 일환으로 '블레스 언리쉬드' 콘솔 개발에 나서고 있고,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도 플랫폼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1분기에는 주력 타이틀의 꾸준한 성과에 힘입어 국내외에서 안정적인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자체 개발작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중장기 성장 기반을 탄탄히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