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자동차

기아차, 제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참가

기아자동차는 8일 부터 11일 까지 개최되는 '제 6회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 등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 모델들을 전시한다고 밝혔다./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국제전기차엑스포에 참가해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인다.

기아차는 8일 부터 11일까지 개최되는 '제 6회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 등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 모델들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전기차의 시장 역할 강화, 전기차 시장의 심리적 접근성 강화, 전기차 신시장 개척 등을 목표로 2014년부터 개최돼 온 제주 유일의 국제전기차엑스포 행사다.

기아차에 따르면 이번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에 전시하는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는 국내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모델들이다.

쏘울 부스터 EV는 하이테크한 이미지에 EV만의 클린함을 더한 외장 및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총 386㎞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의 우수한 동력성능을 갖춘 전기차로,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km에 달한다.

또한 ▲전장 4375㎜ ▲전폭 1805㎜ ▲전고 1570㎜(루프랙포함) ▲축거 2700㎜의 제원으로 동급 최대 규모의 실내 공간을 갖췄다.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 등 전기차 모델의 보급 확대를 통해 제주 지역 친환경차 이용 환경 조성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제주도는 '카본 프리 아일랜드 2030(Carborn Free Island 2030, 탄소 없는 섬 제주)'을 목표로 전기차 보급 및 인프라 확대를 지원 중이며 기아차는 이에 발 맞춰 ▲영업/서비스 현장에서 전기차 충전을 지원하고 ▲전기차 렌터카 보급을 확대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는 우수한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 및 최상의 상품성을 갖춘 전기차"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상품성 향상을 통해 제주도를 비롯한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