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부산과 싱가포르 근해, 아태지역 연합해상훈련 실시

아시아 태평양 12개 국가가 29일부터 5월 13일까지 실시하는 연합해상훈련에 참가할 왕건함(DDH-Ⅱ, 4400톤). 사진=해군



부산과 싱가포르 근해에서 아시아·태평양 12개국가가 엽합해상작전을 펼친다.

해군은 29일부터 5월 13일까지 아세안확대국방장관회의(ADMM-Plus) 해양안보분과의 12개국 함정 16척과 항공기 6대가 참가하며, 6개국은 참관한다고 28일 밝혔다.

아세안국방장관회의는 아세안 10개국에서 2010년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인도, 호주, 뉴질랜드 8개국으로 확대된 아시아·태평양지역 18개국 국방장관 협의체다.

아세안확대국방장관회의 해양안보분과는 지난 2014년 '다자간 해양안보협력'의 일환으로 연합해상훈련을 3년 주기로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첫 연합해상훈련이 2016년 5월 브루나이와 싱가포르 일대에서 열렸으며, 이번이 2회째다.

올해는 해양안보분과 공동의장국(1917~2020년)인 한국과 싱가포르 해군 주관으로 각국 근해에서 두 차례 실시된다.훈련중점은 회원국 간 '해양 정보의 신속한 교환'과 '해상위협 공동으로 대응하는 해양안보협력체계 구축'이다.

훈련은 1·2부로 나뉘어 29일부터 5월 2일까지 해군작전사령부와 부산 근해에서, 2부 훈련은 5월 9일부터 13일까지 싱가포르 창이항과 싱가포르 근해에서 진행된다.

훈련에는 한국과 싱가포르를 비롯해 호주, 브루나이, 중국, 인도,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미국, 베트남이며, 참관국은 캄보디아, 인니, 라오스, 미얀마, 뉴질랜드, 러시아다가 참가한다.

그 중 1부에는 한국, 브루나이,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미국 등 8개국 함정 10척과 항공기 6대, 2부에는 11개국 함정 13척의 전력이 참가한다.

우리 해군은 1부 훈련에 왕건함(DDH-Ⅱ, 4400톤)과 전북함(FFG, 2500톤), 천자봉함(LST-Ⅱ, 4900톤), 항공기 3대(UH-60 2대, Lynx 1대)가, 2부 훈련에는 왕건함(DDH-Ⅱ)이 참가한다.

훈련 1부에서는 ▲민간선박 피랍 등 국제 해상범죄에 대한 공동대응 ▲해양 중요시설 피해 시 보호와 구조 훈련을, 2부에서는 ▲무기 등 금지된 물건을 실은 의심선박 검색을 위한 연합훈련을 중점적으로 실시된다.

훈련에 참가하는 함정은 28일 부산 작전기지에 입항하며, 29일 사전회의에 이어 30일에 개회식을 가진다. 부산 작전기지 정박 기간 중에는 한국 해군과 친선활동도 실시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