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Fun&Joy>사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일상생활에서의 음덕



일반적으로 횡액을 방지하기 위해 풍속적으로는 액막이나 부적을 쓰는 것을 볼 수가 있다. 부적의 경우 우선적인 효과는 심리적이나 심정적인 안정을 받기도 한다.

그러나 심정적인 안심 효과만을 주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부적은 일종의 신명의 기호라고 보아도 좋다. 횡액 또한 기운의 작용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들보다는 훨씬 수승한 능력을 지닌 천신들에게 읍소하고 애청하여 받아 적은 신통한 비문의 기호인 것이다.

다만 부적의 효능은 마땅히 목적에 맞는 것을 써서 받아 지녀야 한다. 물론 부적은 아무나 써서는 안 되면 받아 지녀도 안 된다. 경건하게 호법선신에게 고하고 나서 마음을 모아 쓴 것을 역시 정갈하게 받아 지녀야 하는 것이다. 이럴 때 경거망동하지 않으며 여러모로 근신하는 태도와 마음을 견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어떤 이는 자신에게는 득이 되나 남에게는 피해가 되는 부적을 쓰려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다. 그런 경우에는 순간 일이 이뤄진 것 같을지는 모르나 궁극의 결과는 더 큰 장애가 생김을 알아야 한다. 기운 중에는 삿된 영도 있어 그릇된 바램을 부추기거나 도와주기도 한다.

삿된 영은 그 끝이 당연히 좋지 않기 때문이다. 부적을 쓰는 것보다 더 큰 효험은 음덕을 쌓는 것이다. 남을 위해 배려를 하고 숨은 선행을 닦는다면 이는 부적을 쓰는 것과는 비교도 되지 않는 음덕(陰德)으로 작용하는 것이니 어려우면 어려운대로 돌아가는 지혜가 무엇인지를 알게 한다.

요즘이야 꿈도 꾸기 어려운 일이지만 우리 조상들은 길 가는 나그네에게 물 한 그릇 건네고 밥 때가 돼서 지나가면 김치에 소찬일 진정 개다리소반에라도 먹여 보냈던 것이니, 이는 일상생활에서의 음덕에 해당한다.

어디 이뿐이랴, 대놓고 자랑할 만한 선행이 아닐지라도 남을 위해 마음을 따뜻하게 쓰는 행동들도 이에 해당된다. 행운이 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삶을 살아가는 와중에 혹여 부딪히게 되는 횡액이나 불상사에 그나마 천만다행! 이라는 마음만 들어도 어려움을 이겨내는데 큰 힘이 됨을 알아야 한다. 이를 명훈가피라고 이르고 있으며 하늘이 도왔다거나 부처님 조상님이 돌보셨다 등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