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국방장관, 민관군 상생위한 인천 인접지역 간담회 열어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2일 민·관·군이 상생을 위해 인천과 2곳의 접경지역 군수와 장병들을 만났다.

이날 국방부는 정 장관이 접경지역 간담회를 통해 인천광역시장과 강화, 옹진 군수와 장병들을 만나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민·관·군이 상생할 수 있는 국방정책을 함께 구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자체장들과 의 자리에서 정 장관은 "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불필요한 규제를 완화하여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환경을 조성해 나가고, 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경두 장관과 참석자들은 민·관·군 상생을 위해 지속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정 장관은 인천시와 강화·옹진군이 한반도 평화정착에 중요한 지역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인천시와 강화·옹진군이 서해 평화협력 시대를 선도하고 더 나아가 동북아 평화·경제의 거점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시 관내 군 부대 주둔과 훈련으로 인한 주민 불편사항을 개선해줄 것"을 요청하다. 강화·옹진 군수들은 각 자치단체가 직면한 지역개발, 어업 등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국방부의 대책과 지원을 건의했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해병대 청룡부대 장병들은 '휴대전화 사용과 평일 일과 후 외출 시행'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을 제시했다.

청룡부대의 한 장병은 "군 생활로 인해 사회와의 격리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적응이 쉽지 않았는데, 평일 외출로 인해 이러한 압박감을 해소하고 군 생활 적응에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정경두 장관은 간담회에 참석한 강화군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에게 강화에서 인생에서 가장 값진 시간을 보내는 우리 청룡부대 장병들이 알차고 보람 있게 군복무를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요청하였습니다.

국방부는 지난 달 13일 열린 강원 접경지역 간담회와 이번 인천시 접경지역 간담회에 이어 경기 접경지역도 방문해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경청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