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무기체계 개발 시 품질관리 적용...기품원에 대해선 회의적



방위사업청은 18일 무기체계의 연구개발 단계부터 품질관리 활동을 확대해, 품질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방사청은 '방위사업 품질관리 규정'을 제정하고 다음 주부터 본격 시행한다. 이번에 제정된 '방위사업 품질관리 규정'은 기존에 개별 규정에 산재돼 있던 내용을 통합하고 제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연구개발계획 수립부터 적절한 품질관리방안을 수립·관리할 수 있게된다. 품질관리를 담당하는 국방기술품질원(이하 기품원)은 품질관리지원팀을 구성해 연구개발 기간 동안 지원하게 된다.

상세설계검토, 운용시험평가 등 주요 시점에는 각계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품질통제점(QCG)검토를 통해, 양산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품질 문제점을 사전에 식별하여 보완할 수 있도록 했다.

해외구매 물품의 품질관리도 강화된다. 기품원은 구매계획 수립 단계부터 품질관련 요구사항을 검토하고, 제조과정 확인 등 우리 정부의 품질관리 권한을 계약서에 명시하도록 했다.

방사청은 이번 통합규정의 제정이 방산업체는 물론 군, 방사청, 군, 기품원 등 품질관리 관련 업무수행의 효율성을 높이고 행정 편의성도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최근 야간투시경 사업에서 성능이 떨어지는 야간투시경 업체를 비호해 온 기품원에게 과도한 권한이 주어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박승흥 방사청 방위산업진흥국장은 "이번 방위사업 품질관리 규정 제정을 통하여 방위사업 수행 시 품질관리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고 개발부터 운영유지단계까지 체계적인 품질관리를 수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