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이청아 심경, 거품

사진=이청아 SNS



배우 이청아가 심경글을 올렸다.



이청아는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이런 들 어떠하며 저런 들 어떠하리. 바람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청아는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했다. ‘전참시’는 매니저와 연예인의 일상을 조명하는만큼, 이청아와 그의 매니저의 일상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청아의 매니저는 ‘여배우 전문 매니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프로다운 열정을 불태웠다. 매니저는 배우, 인간 이청아에게 필요한 것을 캐치한 뒤 완벽하게 그가 필요한 것들을 세팅했다.

더불어 이청아가 활동 동선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차량을 목적지 문 바로 앞에 정차하는 세심함까지 선보였다. 또 끼니까지 배우 맞춤 서비스로 제공, 남다른 디테일함을 선보였다.

하지만 온종일 이청아를 위해 애쓰는 매니저에게 이청아는 “네 컨디션은 곧 내 컨디션”이라며 쉴 것을 권유했다. 매니저는 그럼에도 쉬지않고 이청아를 살폈다.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프로다운 면모가 돋보인다는 의견을 보였다. 하지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갑을관계인 것 같다는 의견도 보냈다.

이에 논란이 되자 이청아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글귀를 인용, 심경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