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건설/부동산>업계

대우건설, 자체개발 '드론 관제시스템'으로 레이싱대회 중계

지난 6일 대우건설이 드론관제시스템으로 중계한 드론 레이싱 대회 온라인 중계 화면./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자체 개발 중인 건설산업용 '드론 관제시스템'을 활용해 드론 레이싱 대회를 실시간 온라인 중계하는데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6일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위치한 로봇랜드 내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국대 드론개발사인 아스트로엑스가 주최하고 국내외 관련 회사 약 22개사가 후원해 개최됐다. 선수는 국내 60명, 해외 10명이 참가했다.

드론레이싱은 축구장 크기의 경기장에서 각종 깃발과 게이트 등의 장애물을 시속 60~130㎞로 비행하는 경기다.

이번 대회에서는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의 송근목 과장과 류남 사원이 해설자와 아나운서로 나섰다. 송근목 과장은 과거 국내외 각종 드론레이싱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경력이 있으며 류남 사원은 회사의 스마트건설기술 기획, 홍보 분야에 근무하면서 드론과 인연을 맺어 참여하게 됐다.

또 대우건설은 이번 대회에서 '대우건설 드론 관제시스템(DW-CDS)' 중 일부인 드론 영상관제부분을 지원해 별도의 지상카메라와 통합해 온라인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대우건설은 앞으로 드론 관제시스템을 활용해 건설현장에도 드론을 이용한 정기적인 항공영상 촬영, 실시간 공정 및 안전 관리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오는 2020년에는 대우건설의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DW-CDS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건설공정 확인 및 시설물의 안전점검, 건설자재 및 안전시설물 확인 등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 2015년부터 드론측량 시스템 수립·적용해 현재까지 국내 약 70회의 현장 적용 사례가 있으며, 최근엔 해외 현장 두 곳에서도 드론 측량을 실시했다"라며 "향후 새롭게 구축된 드론관제시스템(DW-CDS)을 통해 한 곳에서 현장의 모든 드론을 통합 관제함으로써 건설현장 원격 관리 시대의 새 장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