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재테크

[2019 100세+포럼] VIP티타임 이모저모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메트로경제가 주최하는 '2019 메트로경제 100세 플러스 포럼'이 열리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2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2019 메트로 100세 플러스 포럼' 사전 행사로 진행된 VIP 티타임 화두는 조양호 회장(한진그룹)의 대한항공 경영권 상실. 이윤학 BNK자산운용 사장은 "대기업 총수가 경영권을 잃은 첫 사례가 돼 역사적이고 상징적인 일이 돼 버렸다"며 "앞으로는 지분으로 승부를 보는 것이 아니라 경영능력과 역량으로 승부를 볼 수 있는 문화로 넘어가야 할 때"라고 언급.

○…핀테크(금융+ 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새로운 금융서비스에 대해서도 대화가 오갔다. 김동진 씽크풀 대표이사는 "몇 가지 정보를 입력하면 금융사가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투자상품을 추천하는 로보어드바이저가 이미 활용되고 있다"며 "앞으로는 애널리스트가 데이터를 가지고 판단하기 앞서 인공지능(AI)을 통해 장내상황과 데이터를 분석해 투자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영구 메리츠화재 사장은 "최근 보험사도 핀테크와 모바일을 주축으로 데이터를 분석하는 작업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판매 채널 보상 부분에 접근해 서비스를 발굴하거나 고객의 편리성도 높일 수 있다"고 말해 눈길.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메트로경제 주최의 '2019 메트로경제 100세 플러스 포럼'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 대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도 나왔다. 강형문 메트로경제 자문위원(전 한국금융연수원 원장)은 "기업은 담보가 있더라도 시중은행에선 대출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시중은행에서 어려운 대출을 저축은행이 진행할 수 있도록 틈새시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는 "신용평가를 통해 손해가 나는 부분은 어느 정도 유형이 있다"며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신용평가를 업그레이드하고 그에 맞는 대출이 이뤄지면 틈새시장 활용이 활발해질 수 있다"고 강조해 눈길.

○…100세 시대를 맞아 재테크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사장은 "한국은 인프라가 잘 갖춰있는데도 불구하고 금융교육이 어릴적부터 이뤄지지 않아 노후관리에 대한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한다"며 "라이프스타일을 바꿔 노후준비를 해야 한다"고. 임재택 한양증권 사장은 "아이에게 금융교육을 하는 것이 부정적이기도 하고 익숙치 않다"고 말하자 존 리 사장은 "아이가 이른나이에 경제독립을 할 수 있도록 하려면 금융교육이 필수적이다"며 "그래야 부모가 맘편히 노후준비를 할 수 있다"고 강조.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메트로경제가 주최하는 '2019 메트로경제 100세 플러스 포럼'이 열리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이날 포럼장은 중산·서민층의의 경제지 행사여서 주부, 자영업자, 어르신의 청중참여가 많아 눈길. 2시간 가까이 이어진 강연에도 포럼장 자리는 만석을 유지했고, 부동산 연금 등 노후대책과 관련한 다양한 질문도 이어져. 티타임에 참석한 한 VIP는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자산을 어떻게 불리고 관리하느냐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좋은 주제에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고 평가하기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