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용준형, 근거 없는 추측에 억울함 표명..2차 피해 우려↑

(사진=SBS)



용준형이 승리의 카카오톡(이하 카톡) 그룹채팅방 연루설을 부인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된다.

11일, SBS를 통해 정준영이 음란한 사생활을 공유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용준형도 공유한 성범죄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자료화면에 나온 가수 용모 씨가 등장하면서 용준형이 의심받게 된 것.

이날 SBS가 공개한 카톡 원본에서 등장하는 연예인 중 한 명이 "동영상 보낸 거 걸렸다" 등의 대화를 주고 받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용준형이 소속사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자로 낙인 찍힌 것에 대해 억울함을 표명하며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해당 보도가 알려진 뒤 하루가 지난 12일까지도 온라인상에선 '용준형'이 검색어 오르내리는 등 대중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확인되지 않은 추측을 내놓고 있어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용준형이 첫 번째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범인이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