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서울시, 2022년 도봉구 창동에 국내 최초 로봇과학관 들어선다

2022년 도봉구 창동에 들어서는 로봇과학관 조감도./ 서울시



오는 2022년 도봉구 창동에 국내 최초의 로봇과학관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2022년 창동 상계 신경제 중심지에 건립될 로봇과학관의 설계안을 최종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로봇과학관은 도봉구 창동 1-25 일대에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6305㎡ 규모로 조성된다. 총 307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47개 팀이 참여한 국제 공모에서 터키 건축가 멜리케 알티니시크의 설계안이 선정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선작은 로봇이라는 미래 과학기술을 상징하는 정체성이 돋보이는 외관과 로봇을 활용한 시공 계획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로봇과학관은 AI,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최신 로봇과학 기술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시는 새로운 로봇을 탐구할 수 있는 심화 교육과정을 운영, 과학문화 확산의 거점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이용자 편의를 극대화하기 위해 건립 추진단과 운영 자문단을 미리 구성해 설계 및 시공 과정에 이들의 의견을 반영한다. 건축 설계 기간 중에는 전시 설계도 병행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로봇산업은 미래지향적이고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로서 로봇 관련 전문 과학관이 과학 문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교육·체험 기회를 늘리는 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