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미쓰백' 한지민 "이제야 안도감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으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1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38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한지민은 '미쓰백'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지민은 "좋은 말씀과 함께 과분하고 의미있는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미쓰백'은 영화가 끝난 지금까지도 생각 나게 만드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순간도 꿈같이 다가온다"며 "험난한 과정을 잘 싸워서 영화를 완성해주신 감독님과 영화의 메시지 때문에 만들어져야 한다며 개런티를 낮춰서 작품에 참여해준 스태프, 내가 참여할 수 있게 에너지를 준 모든 배우분들 고맙다"고 전했다.

한지민은 또 "주연배우로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며 "그래서 오늘 권소현씨 수상이 내 상보다 기뻤다"고 "조금이나마 보답이 되고 힘이 되지 않을까 싶고, 이제야 안도감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 '미쓰백'을 지켜주신 관객분들께 감사하고 싶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앞서 한지민과 함께 영화 '미쓰백'에 출연했던 배우 권소현은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한지민은 "앞으로 여성 영화와 사회적 문제를 담은 영화가 많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며 "부담감이 아니라 또 새로운 도전에 대한 용기로 삼고 거침없이 부딪쳐보는 배우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