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허참, 요즘 어떻게 지내나?

(사진=MBC)



'라디오스타' 허참이 귀농과 레스토랑 운영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7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오영실, 방송인 이상벽 허참, 가수 붐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30년간 전원생활 중이라고 밝힌 허참은 "텃발을 일구면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귀농과 장사는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허참은 "장사가 잘 안 되냐"는 물음에 "내가 오죽하면 가게 번지수까지 말하겠냐. 이거 편집하면 어떤 테러가 있을지 모른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상벽은 "허참을 귀농으로 이끈 게 나"라고 미안함을 표했다.

허참은 이에 대해 "예전에 사진 동호회를 만들어 시골에서 사진을 찍곤 했다. 그러면서 이상벽이 일부러 그쪽으로 유도를 한 것 같다. 그 덕에 내가 30년 째 농촌 생활 중"이라고 말해 그를 당황케 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