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IT/인터넷

속속 생겨나는 성인 전용 오픈채팅방에 카카오 '속수무책'

누구나 쉽게 개설하고 들어갈 수 있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서 음란물이 공유되고 있다. /카카오톡 화면 캡처



#. 최근 김모 씨는 중3 아들의 카카오톡 대화 장면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수백 명이 모인 익명 카톡방에서 여성의 나체 사진과 영상들이 버젓이 공유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김씨가 "너 같이 어린애가 이런 방에는 어떤 경로로 들어갈 수 있었냐"라고 묻자 아들은 "오픈채팅방 구경을 하다가 호기심에 들어가게 됐다"고 말했다.

#. "여자분이시죠? 시급은 3만5000원이고 하는 일은 노래방 도우미입니다. 집이 멀면 기차로 출퇴근하거나 방 얻어서 사는 분들도 있으니까 생각해보고 연락 주세요." '건전 고소득 알바'라는 방제목을 걸어둔 오픈채팅방에 들어가 불과 4분 만에 이뤄진 대화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이 음란물을 공유하고 불륜·성매매를 조장하는 일부 사용자로 인해 얼룩지고 있다. '오픈채팅'은 2015년 8월부터 시작된 카카오톡 서비스로 사용자가 별도의 친구 추가 없이 자유롭게 1:1 대화나 그룹 채팅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익명 대화도 가능해 개인정보 공개 없이 많은 사람과 쉽고 편하게 대화가 가능하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오픈채팅방은 방 이름, 관심사 등만 정하면 누구나 제한 없이 쉽게 개설 가능하다. 이러한 이유로 친목 모임, 공부 모임 등을 통해 이용자들 간 활발한 정보 공유가 이뤄진다.

카카오에 따르면 국내 모바일 메신저 점유율의 95% 이상을 차지하는 카카오톡 내에서 오픈채팅방의 이용비율은 8월 기준으로 10%를 웃돈다.

문제는 이렇게 오픈된 플랫폼을 악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점이다. '금욕'과 '무소유'를 대화 주제로 내세운 곳에선 100명 이상의 사람이 실시간으로 야한 사진과 영상을 공유했다. '여고생'이라는 닉네임으로 음란물을 공유하는 사람도 다수 존재했다.

이성과의 성적인 경험담도 무용담처럼 활발하게 이야기됐으며 수십 명의 사람들이 이에 맞장구 쳤다. 이처럼 버젓이 음란물과 음담패설이 공유되는 오픈채팅방은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입장이 가능하다.

카카오 측은 "성매매, 조건만남 등의 금칙어 데이터를 구축해 채팅방 이름이나 닉네임에 유해한 단어가 노출되지 않도록 제어하고 있으며, 금칙어 범위는 이용자의 사용 패턴에 따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규칙에 어긋나는 방의 개설을 원천 차단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 금욕, 무소유 등과 같은 단어는 금칙어와 거리가 멀고 이렇게 제한하다 보면 모든 단어를 다 금지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신고 기능도 있지만 효과는 미미하다. 오픈채팅에서는 방장과 대화 참여자가 서로를 신고할 수 있어 음란·도박의 경우 1회만 위반해도 카카오톡 이용 정지 처분을 받는다. 그러나 음란물이 공유를 목적으로 개설된 방에선 신고 자체가 무의미하다.

성매매를 조장하는 방도 눈에 띄었다. '건전 고소득 여성 알바'라는 제목의 채팅방에 들어가자 방주인은 노래방 도우미 알바에 대한 소개를 늘어놨다. '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문화체육시설로 분류돼 있는 노래방에서는 주류의 판매나 반입뿐 아니라 노래 도우미를 고용·알선하는 행위 등이 금지돼 있다. 법령을 위반하면 과징금 부과, 영업정지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

이외에도 '알바할 여고딩 있음?', '서울 알바할 여자' 등 제목의 방이 쉽게 검색됐다. 들어가기도 쉽다. 신고가 된 몇몇 방이 있었지만 이 방들의 목록은 3일이 지난 뒤에도 사라지지 않고 계속 검색됐다. 신고가 접수된 방은 대화에 참여할 수 없지만 목록에서는 노출이 돼 건전한 채팅 분위기를 흐릴 여지가 있다.

본인을 여고딩이나 남고딩이라고 소개하면서 채팅방을 대표하는 사진에는 은밀한 신체부위를 찍은 사진을 올려둔 방도 심심찮게 보였다. 방을 누르자 '1:1로 대화중인 상대가 많아 참여할 수 없습니다.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라는 문구가 나타났다. 음란채팅방에 대한 수요가 많음을 나타낸다.

이런 이용자들의 심리를 이용한 낚시방도 있었다. '여고딩 만나보실 분'이라는 제목의 방은 대화 주제로 주식, 부동산 등을 설정해두기도 했다. 제목으로 유인한 후 주식 투자를 종용할 목적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오픈 채팅이라는 것 자체가 누구나 자유롭게 채팅방을 개설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것으로 의도 자체가 공개적으로 채팅방을 만든다는 것"이라며 "내부적으로 어뷰징에 대한 대응책은 있지만 사전에 차단하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약 300여 명의 모니터링·CS(고객만족) 인력이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를 24시간 365일 대응하고 있으며, 신고 접수 시 운영정책 등에 따라 즉시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