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제약/의료/건강

'욕설 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잘못 인정…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대웅제약



'욕설 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잘못 인정…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윤재승 회장은 "언론에서 보도된 저의 언행과 관련하여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저의 언행으로 당사자 뿐 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하신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며 "저를 믿고 따라준 대웅제약 임직원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대웅제약은 전승호, 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된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은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 하에, 임직원들이 서로 존중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회장은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로 1984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6년간 검사 생활을 했다. 윤 회장은 직원들의 보고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언을 일삼아 이에 견디지 못하고 퇴사한 직원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