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7월 中관광객 전년比 46%↑…방한관광객 24% 증가

중국인 관광객 증가세의 영향으로 지난달 한국을 찾은 관광객 수가 작년 같은 달보다 24.4% 늘어났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7월 방한관광객이 125만4833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4.4%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중국은 작년 단체관광 금지에 따른 기저효과로 증가세가 지속해 작년 같은 달보다 방한객이 45.9% 증가했다. 일본인 관광객은 젊은층을 중심으로 근거리 해외여행 수요가 늘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영향을 미쳐 작년보다 35.1% 늘어났다.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중동 등 아시아권의 방한객은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13.0% 늘어났다. 대만은 여름방학 기간 가족여행 수요가 증가하고 기업 인센티브 단체 유치가 늘어 15.4% 증가했다.

아시아중동 지역은 여름방학 기간 가족 단위 수요가 몰려 항공사, 온라인여행사(OTA) 방한 프로모션의 영향으로 15.1% 늘어났다. 구미주·기타 지역은 하계방학 기간을 맞고, 항공기 증편으로 인한 방한 수요 증가로 6.4% 더 많은 관광객이 한국을 찾았다.

7월 해외로 나간 우리 국민은 작년 같은 달(238만9447명) 대비 4.4% 증가한 249만5297명이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