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불후의 명곡' 김원준, 치마바지 입기 싫어 도망다녔다

'불후의 명곡' 김원준, 치마바지 입기 싫어 도망다녔다



가수 김원준이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그의 히트곡 '너 없는 동안' 활동 당시 일화를 공개한다.

1992년 노래 '모두 잠든 후에'로 가요계 혜성처럼 등장한 김원준은 완벽한 외모는 물론 뛰어난 가창력과 작사, 작곡 능력까지 겸비한 싱어송라이터로 주목 받았다. 당시 데뷔와 함께 지상파 방송 3사의 가요 순위프로그램에서 1위를 석권하며 1990년대를 대표하는 하이틴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SHOW', '너 없는 동안' 등 발표하는 곡마다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X세대의 아이콘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다.

오는 4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전설로 출연한 김원준은 이날 노래 '언제나'에 대한 일화를 전하며 "작사, 작곡, 편곡까지 정성을 많이 쏟은 앨범이라, 안무 역시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하게 정성들여 준비했었다. 그런데 리허설을 본 안무가가 안무를 없애는 것이 좋겠다고 하는 바람에 실제 무대에서는 부동자세로 노래했다"며 무대 직전 안무가 취소돼버린 웃지 못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또한 1994년 바지 위에 치마를 두른 파격적인 '치마바지' 패션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각종 가요 순위 프로그램에서 1위를 휩쓸었던 히트곡 '너 없는 동안'활동 당시, 치마바지를 입기 싫어 도망 다녔던 일화도 고백한다.

이날 출연자로는 서인영, 뮤지컬 배우 민우혁, 모던 록 밴드 몽니, 보컬 그룹 보이스퍼등 총 7팀이 출연해 다양한 장르로 전설 김원준의 명곡을 재해석한다.

'불후의 명곡' 김원준 편은 오는 4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