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법원/검찰

법원 "양승태 하드디스크 제출 곤란"…檢 압수수색 주목

법원행정처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이 쓰던 하드디스크를 넘겨달라는 검찰 측 요구를 사실상 거부해, 검찰의 강제수사 여부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26일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이날 오후 행정처로부터 410개 주요 파일 대부분과 포렌식 자료 등을 제출받았다.

이날 행정처는 검찰이 핵심자료로 지목해 요청했던 관련 인사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원본을 제출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법원이 물적조사 대상으로 삼은 컴퓨터 하드디스크 8개는 물론 양 전 원장과 의혹에 연루된 법원행정처 간부·심의관들의 하드디스크도 일괄 제출해달라고 행정처에 요청했다.

행정처는 하드디스크에 의혹과 관련성이 없거나 공무상 비밀이 담겨있는 파일 등이 대량으로 포함되어 있어, 이에 대해 구체적 방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임의제출하기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은 하드디스크 원본을 확보하거나 검찰이 직접 원본으로부터 하드디스크 전체 이미징을 추출한 뒤 수사를 벌일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런 방식을 통해야만 실효성 있는 의혹 규명은 물론, 향후 재판에서도 증거능력과 관련해 문제 소지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때문에 법조계 안팎에선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 청구 등 강제수사가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일단 자료를 살펴본 뒤 향후 수사 방향을 정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21일∼22일 임지봉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조승현 방송통신대 법학과 교수를 고발인 신분으로 출석시키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25일에는 조석제 전국공무원노조 법원본부(법원노조) 본부장을 불러 고발 경위를 확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