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법원/검찰

자동출입국심사대 사용자 10년만에 1억명 돌파

페테르 바이데르비든(Peter Beiderwiden) 독일 내무부 B국(연방경찰 담당국) 부국장(사진 왼쪽)과 차규근 한국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이 지난 20일 독일 베를린 내무부 청사에서 한국-독일 자동출입국 심사대 상호이용 협약을 맺고 있다./법무부



자동출입국심사대 도입 10년만에 내·외국인 이용자 수 1억명이 넘었다고 법무부가 22일 밝혔다.

2008년 6월 26일 인천공항에 20대가 설치된 자동출입국심사대는 지난해 말까지 전국 8개 공·항만에 169대가 확대·설치돼 운용중이다.

심사대는 인천공항이 124대로 가장 많다. 이어 ▲김해공항 15대 ▲김포공항 6대 ▲제주공항 4대 ▲청주공항 4대 ▲대구공항 4대 ▲인천항 7대 ▲부산항에 5대가 설치돼 있다.

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심사대 이용율은 최근 3년 매년간 40% 이상씩 증가해 이달 현재 이용자 누계가 1억명을 넘었다.

2017년 심사대 이용자는 전체 출입국자의 약 30.6%(2460만명)다. 국민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4.5%(2381만명)가 심사대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지난해 3월 1일부터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은 19세 이상의 국민 누구나 사전등록절차 없이 심사대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이용률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우리 국민의 경우, 국가 간 자동출입국 심사대 상호이용 협약에 따라 미국, 홍콩, 마카오 등에서도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사용자 등록을 통해 자동출입국심사대를 이용할 수 있다.

연말부터는 독일에서도 한국인이 자동출입국심사대를 이용할 수 있다. 법무부는 지난 20일 독일 베를린에서 독일 내무부와 자동출입국 심사대 상호이용 협약을 맺었다.

현재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 등을 이용하는 한국인은 출입국심사를 위해 평균 20~30분씩 대기해야 한다.

연말부터는 자동출입국심사대를 이용할 경우 대기시간이 5분 이내로 줄어들 전망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기재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국내의 전체 공·항만에 자동출입국심사대를 확대 설치하여 출입국 편의를 증대시킬 예정"이라며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 편의를 위해 자동출입국심사대 상호이용 대상 국가를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