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노동/복지/환경

20대 구직자 절반 "연봉보다 워라밸이 더 중요"



20대 구직자 절반이 좋은 일자리 기준으로 연봉보다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청년정책 사용설명서와 성인 남녀 2927명을 대상으로 '좋은 청년 일자리 현황'을 설문한 결과, 좋은 일자리의 기준이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일터'가 58.9%로 1위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5.7%는 '좋은 청년 일자리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 청년 일자리를 판단하는 기준으로는 일과 삶의 균형 다음으로 ▲급여와 성과급 등 금전적으로 만족스러운 직장(51.0%) ▲복지제도가 잘 되어 있는 곳(38.4%) ▲회사 분위기가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곳(17.7%) ▲기업 및 개인의 발전 가능성이 높은 곳(10.9%) ▲정년 보장 등 오래 일할 수 있는 곳(10.8%) 등을 꼽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의 경우 일과 삶의 균형이 실현되는 직장을 가장 좋은 일자리로 꼽은 응답이 61.2%로 가장 높았다. 20대는 59.1% 40대는 52.4%가 워라밸 실현이 좋은 일자리의 기준이라고 봤다.

반면 사회경험이 적은10대는 급여가 높고(52.6%) 복지제도(50.0%)가 잘되어 있는 곳이 좋은 일자리라고 답했다.

7월 시행을 앞둔 노동시간단축이 좋은 청년 일자리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3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잘 모르겠다(26.3%) ▲별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20.4%) ▲큰 도움이 될 것 같다(12.8%)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4.6%) 순으로 대답했다.

노동 시간 단축으로 '야근 및 특근 수당' 등 임금 감소를 우려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응답자 중 46.3%가 '조금 우려 된다'고 답했다. '매우 우려된다'도 24.1%로 적지 않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 외에 ▲잘 모르겠다(13.3%) ▲우려되지 않는 편이다(12.6%) ▲매우 우려되지 않는다(3.7%) 순으로 답했다.

반면 응답자 중 78.3%는 야·특근 수당 등 임금조건 보다는 일과 삶의 균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이 84.1%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 79.4%, 20대 77.5% 순으로 워라밸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